선농게시판

조회 수 50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매섭게추운 겨울날 길 모퉁이에서...          청초 이용분(7회)


  • 2월 7일 여동창모임 회식이 끝나고 미진하여 몇몇 친구들과 근처 커피점에서 나머지
    수다를 한참 나누고 돌아오는 길이다. 아침에 나갈 때와는 달리 겨울날 날씨가 다시
    사나워지기 시작한다.
    '야탑지하철역에 내리면 농협수퍼에서 우유와 두부를 한모 사가야지...'
     생각하며 잔뜩 옷깃을 여미고 종종 걸음으로 걷고 있었다.

    길 건너편에 농협수퍼가 보이는데 어쩐지 문이 닫힌 것 같다. 토요일이라 일찍 접었나 보다.
    마침 길 모통이 가판대에 큼직한 손 두부, 집에서 콩을 삶아 띄워서 찧고 동그랗게 만들어진
    청국장, 집에서 키운 콩나물 그 외 몇가지 반찬거리를 늘어놓고 팔고 있다.
    어느 날 그곳에서 사먹어 본 손두부가 너무 구수하고 맛이 있었다. 그런데 아무리 둘러
    보아도 눈에 익은 여주인이 없다. 그러던 차 중학교 2.3학년 쯤 된 남학생과 아직은
    한참 젊은 어머니가 걸음을 멈추더니 무엇인가 사려는 듯 기웃거린다.

    이 추운 날씨에 이런 몇가지 물건들을 초라하게 늘어놓고 한사람의 손님이라도 찾아 주기를
    눈이 빠지게 떨면서 기다렸을 주인은 아무리 주변을 휘둘러 보아도 나타나지 않는다.
    “어디 화장실에 갔나?” 아들이 말을 한다. '그런가?' 나도 그리 생각을 하며 한참을 기다려
    보아도 주인은 영 나타나지 않는다. 네거리에 몰아치는 북풍한설에 하는 수 없는 듯
    그 모자는 그 자리를 떠나 가버렸다.
    “엄마 우리 나중에 다시 와서 팔아 주자”
  • 비록 주인을 만나지는 않았지만 물건만 보고 그냥 가려니 언짢아서 하는 말일것이다.
    이 한마디 말속에 얼마나 따뜻한 마음이 담겼는가. 나는 그 모자가 때 마침 파란신호등이
    켜진 자동찻길을 총총히 건너가는 뒷모습을 한동안 바라보았다.


    한참을 더 기다렸지만 어인 일인지 주인은 영 나타나지 않았다.

     


    2015,2,7





  •  
  • Tony(12) 2017.01.23 15:23
    추위에 늘 건강 유의 하세요, 이선배님. 여긴 영하 30도, 체감 온도는 영하 40도까지 되던 날씨가 한 3주동안 계속되다 이젠 푸근한 낮 기온은 영하 5-6도밖에 안 되어 주말에 캐빈에 나가 무슨 이상이 없나 점검을 하고 하루 밤 자고 오늘 돌아 왔습니다. 진한 안개가 끼어 한시간 남짓이면 130킬로를 오는 길을 40분정도 더 걸려 집에 돌아 왔습니다. 통계에 의하면 여행하는 이들이 대개 집에서 20마일 정도되는 지접에서 사고를 많이 낸답니다. 떠날때는 마음이 들뜨고 돌아 올때는 거의 다와 긴장을 풀기 때문이랍니다. 하여튼 나이 먹어가며 운전하는게 점점 무서워집니다, 하도 난폭한 운전자들이 고속도로에 좀 많아야지요.
  • 이용분 2017.01.23 23:20

    황후배님 반갑습니다.
    계속 겨울답지 않은 날들이 계속되더니 요즘 며칠 사이에 이곳에도 한파가 몰려오고
    안오던 눈이 밤새 내려 온천지가 흰눈으로 덮여 아름다운 설경을 자아냅니다.
    어제 오늘 영하 12~13도인데 그간 푹했던 날씨에 비교하니 아주 춥게들 느껴지는거지요.

    미끄러운 눈길에 이제는 나이가 잔뜩먹어 버린 처지라 한거름 한거름 조심조심 하는 수 밖에 별 도리가 없습니다.
    그곳은 한국 보다 평균 기온이 훨씬 추운듯한데 그래도 잘 적응하고 생활 하시는것 같습니다.
    요즘 한국은 하도 정국이 어수선 하여 너나 없이 정신없이 살고 있습니다.
    세계 이차 대전에 6.25에 그후 온갖 풍상을 겪어낸 우리 세대들은 그저 걱정만이 앞섭니다.
    만리 타국에서 온갖 고난을 겪으셨을 후배님에 비한다면 그래도 어머니 품같은 조국땅에 산다는 편안함에 위안을 삼습니다.
    며칠후면 구정 설날이 다가 옵니다.
    부디 건강하셔서 즐거운 설맞이 하시고 온 가내 두루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1. (수필)애물단지

    Date2017.02.03 By이용분 Views58
    Read More
  2. 신산업 비즈니스파크 도시 어바인 (하)

    Date2017.02.01 By캘빈쿠 Views27
    Read More
  3. 신산업 비지니스파크 도시 어바인 (상)

    Date2017.02.01 By캘빈쿠 Views24
    Read More
  4. (수필)왜 모두들 마술에 걸린것 처럼 고향집으로 가는가...

    Date2017.01.27 By이용분 Views35
    Read More
  5. (수필)매섭게 추운 겨울날 길 모퉁이에서...

    Date2017.01.21 By이용분 Views50
    Read More
  6. LA 다운타운 아트디스트릭

    Date2017.01.16 By캘빈쿠 Views40
    Read More
  7. (수필)잉어빵 장사

    Date2017.01.15 By이용분 Views37
    Read More
  8. LA 코리아타운의 개발열풍과 우려요소

    Date2017.01.10 By캘빈쿠 Views44
    Read More
  9.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새해의 다짐

    Date2017.01.02 By캘빈쿠 Views35
    Read More
  10. 이 따뜻한 세상...

    Date2017.01.01 By이용분 Views31
    Read More
  11. 도심해변에서 경관조명을 감상하며

    Date2016.12.26 By캘빈쿠 Views39
    Read More
  12. (수필)크리스마스 선물

    Date2016.12.24 By이용분 Views25
    Read More
  13. 몽골에서 한-몽 역사를 생각하다

    Date2016.12.19 By캘빈쿠 Views39
    Read More
  14. (수필)해해 년년 그리 하듯이...

    Date2016.12.14 By이용분 Views65
    Read More
  15. 몽골의 12월 추위 속에서

    Date2016.12.12 By캘빈쿠 Views68
    Read More
  16. 사진의 이원성 고찰

    Date2016.12.12 By캘빈쿠 Views57
    Read More
  17. 영화, 욕망으로 그린 그림

    Date2016.12.08 By思峰 Views83
    Read More
  18. 2016년 총동창회 송년회에서 총동 합창단 공연

    Date2016.12.07 By이종오 Views74
    Read More
  19. 운영자님게

    Date2016.12.06 By정주영 Views67
    Read More
  20. (수필)천상병시인과 다방 귀천(歸天)

    Date2016.12.05 By이용분 Views8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