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2017.01.15 12:04

(수필)잉어빵 장사

조회 수 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잉어빵 장사                           청초 이용분(7회)
 
 
   
  • 어름이 꽁꽁 얼지는 않았지만 요즘 날씨는 제법 춥다. 이제 따끈한 군밤이나
       군고구마가 그리운 계절이 되었다. 최근 고구마가 건강식품으로 각광을 받기
   시작하면서 고구마 값이 너무 비싸졌다. 그 탓인지 길거리에 군고구마장사나
    군밤장사는 거의 눈에 잘 띄지 않는다.
  • 남편과 병원에서 돌아오는 길몫, 포장마차에 커다란 메직 글씨체로.
    “잉어빵”이란 글씨가 눈에 확 들어온다.
    ‘그래, 잉어 빵이라... 같은 값이면 붕어보다는 잉어가 크기는 크겠지.’
    동네 제과점에서 팥빵이라고 만들어 파는 빵을 사먹어 보니 기대했던 팥은 코딱지만큼
  • 넣고 웬 찹쌀 덩어리가 섞여 나온다. 눌러보니 물컹물컹하여 팥이 한거 들었나 싶어
    기대 했는 데 웬 찹쌀 덩어리람...
    옛날 우리가 굶줄여서 배가 고팠던 시절이라면 배속이 든든한 찹쌀이 든 게 좋았겠지만
    요즘은 팥맛을 즐기려 산게 그 모양이니 일순 속았다는 생각이 팽배한다.
    그 후로 제과점 팥빵에 대한 기대는 사라졌다. 그런데 이 잉어 빵이 구미를 당긴다.
    어떤 여인이 한옆에서 그 잉어빵을 사먹고 있다.

    “팥은 많이 들었나요?”
    “예, 잉어에 팥이 하나가득 들어 있네요.”
    “얼마에요?”
    “세 마리에 천원입니다.”
    내 주머니를 뒤지니 오늘 따라 천 원짜리가 한장도 없다. 급한 김에 함께 한 남편에게 물으니
    그의 지갑에도 천원짜리는 없다. 최근 만든 현금 카드를 쓰다 보니 잔돈이 생길 일이 없다.
    하는 수 없이 만원짜리를 주인에게 내밀며
    “잉어 빵 천만 원어치만 주세요.^^”
  • 옆의 여자가 깜짝 놀라 눈을 크게 뜨며
    “천만원어치 나요?” 한다.
    잉어 빵 여주인은 만원을 받아 넣고 천연스레 천 원짜리가 하나 가득 든 깡통을 내민다.
    이번에는 내가 놀래 눈을 크게 떴다. 아니 이렇게 돈이 가득 든 돈 깡통를 내게 내밀다니...
    더구나 큰길가 장사라서 손님이 모두 가지고 톡 끼면 어얄라꼬?
  •  
    하나 둘 셋 세면서 나는 천 원짜리가 뒤엉켜 담긴 돈을 가지런히 하고 9장을 꺼내 갖었다.
    옆의 여인이
    “응~ 천원어치구나 ㅎㅎㅎ”
    “빵 팥고물이 아주 뜨겁습니다. 입 조심하세요.^^.
  • 주인 아주머니의 당부의 말씀...
  • “앗 뜨거... 정말 뜨겁네...”
    팥 앙금은 적당히 달콤하고 잉어 배가 터지도록 팥이 가득 들었다.
    잉어 빵을 담은 봉지도 헌 신문지가 아닌 잉어 그림이 그려진 깨끗한 새 봉지다.
     
    돌아오면서 생각했다. 처음 본 나에게 돈이 가득든 돈 통을 통째 맞기다니...
    아직도 사람들이 서로를 믿는구나.
    비싸지도 않은 그 잉어 빵이 그렇게 가득 팥앙금을 담고 있고,..
    내일 또 다시 사 먹으러 가야지...
    나의 마음은 이미 그 잉어빵 가게 단골이 되어 있다.
  •  

    2012.11.22



     

      

     

      

     

     

     

     

     


  1. (수필)애물단지

    Date2017.02.03 By이용분 Views58
    Read More
  2. 신산업 비즈니스파크 도시 어바인 (하)

    Date2017.02.01 By캘빈쿠 Views27
    Read More
  3. 신산업 비지니스파크 도시 어바인 (상)

    Date2017.02.01 By캘빈쿠 Views24
    Read More
  4. (수필)왜 모두들 마술에 걸린것 처럼 고향집으로 가는가...

    Date2017.01.27 By이용분 Views35
    Read More
  5. (수필)매섭게 추운 겨울날 길 모퉁이에서...

    Date2017.01.21 By이용분 Views50
    Read More
  6. LA 다운타운 아트디스트릭

    Date2017.01.16 By캘빈쿠 Views40
    Read More
  7. (수필)잉어빵 장사

    Date2017.01.15 By이용분 Views37
    Read More
  8. LA 코리아타운의 개발열풍과 우려요소

    Date2017.01.10 By캘빈쿠 Views44
    Read More
  9.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새해의 다짐

    Date2017.01.02 By캘빈쿠 Views35
    Read More
  10. 이 따뜻한 세상...

    Date2017.01.01 By이용분 Views31
    Read More
  11. 도심해변에서 경관조명을 감상하며

    Date2016.12.26 By캘빈쿠 Views39
    Read More
  12. (수필)크리스마스 선물

    Date2016.12.24 By이용분 Views25
    Read More
  13. 몽골에서 한-몽 역사를 생각하다

    Date2016.12.19 By캘빈쿠 Views39
    Read More
  14. (수필)해해 년년 그리 하듯이...

    Date2016.12.14 By이용분 Views65
    Read More
  15. 몽골의 12월 추위 속에서

    Date2016.12.12 By캘빈쿠 Views68
    Read More
  16. 사진의 이원성 고찰

    Date2016.12.12 By캘빈쿠 Views57
    Read More
  17. 영화, 욕망으로 그린 그림

    Date2016.12.08 By思峰 Views83
    Read More
  18. 2016년 총동창회 송년회에서 총동 합창단 공연

    Date2016.12.07 By이종오 Views74
    Read More
  19. 운영자님게

    Date2016.12.06 By정주영 Views67
    Read More
  20. (수필)천상병시인과 다방 귀천(歸天)

    Date2016.12.05 By이용분 Views8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