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2017.10.26 17:48

아름다운 양보

조회 수 9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름다운 양보.                      청초 이용분(7회)

 

 

일전에 T.V.에 보니 회전문에 끼어서 일어나는 사고가 적잖은 모양이다. 회전문이 아니더라도 이제 두꺼운 유리로 힘껏 밀어 부쳐야 만 열리는 이 투명 문의 위력은 공포에 가깝다. 나무 틀 문은 멍이 좀 들겠구나 하고 생각 되지만 유리문은 문과 문 사이에 끼거나 부서지는 날이면 당장 베어서 상처가 깊을 것만 같은 느낌이 든다.


우리가 젊을 때에는 자기가 먼저 나간 다음 바로 뒤에 오는 사람의 안전을 위해서 좀 붙들고 있다가 문을 넘겨주는 아량쯤은 당연하게 여겨 왔지만 최근에 그런 젊은이들을 만난다는 건 좀 놀라운 일이 되었다. 뒷사람이 바짝 따라 오던 말던 자기만 나가면 바로 그냥 문을 놔 버리니 뒤에 따라오던 사람은 정신을 바짝 차려야지 무의식적으로 앞사람을 믿거나 잘못 생각 하다가는 반동으로 닥아 오는 문에 앞이마 부딪치기는 여반장이다.

 

그리 멀지않은 지방에 갈 일이 있어서 고속버스를 타고 갔다가 돌아오는 길. 늦은 점심을 먹고 어영부영 하다가 4시 고속버스를 타게 되었는데 요즈음에는 드물게 좌석에 번호가 먹여져 거의 맨 뒤 앞좌석이 우리 차지가 되었다. 하루 밤만 자고 바로 돌아오는 길 몸의 상태가 별로 안 좋아 뒷 자석에 앉아서는 멀미 때문에 갈 자신이 없어서 마침 중간의 빈자리가 있기에 그 좌석이 그냥 비어서 갈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우선 그 자리에 앉았다.

 

차가 떠날 시간이 되자 베레모를 쓴 늠늠한 얼룩무늬 공수특전단 샛 파란 군인 두 사람이 찾아 와서는 자기들 자리라고 비어 달란다. 순간 나는 뒷자리에 앉아서는 성하게 갈 자신이 없기에 염치를 불고하고
"내가 나이가 많아서 멀미가 심해서요. 미안합니다."

하고 자리를 바꾸기로 양해받긴 했다. 마음 한편으로는 미안하기도 하고 또한편 그들이 우리가 나이가 많은 이들이라는 걸 알고는 그냥 선듯 양보했으면 얼마나 더 아름다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몇 분사이로 표를 먼저 사고 나중에 사는 차이 말고 같은 차를 타고 갈 터인데 별로 큰 의미가 없는 권리 때문에 서서 가도 끄떡없을 젊은이들이 기엏고 조금 편히 갈 자리를 찾기 위해 일찍 낳았으면 아버지의 아버지뻘 되는 우리에게 자리를 내어 달라는 게 요즈음 그 펄펄한 젊은 군인들의 용기일까? 나도 나이를 먹고 보니 염치가 없어졌음인가....뭐 그게 시비할 일이 되는지 어떤지는 잘 모르겠다.


오늘 교수친구 조각전시회 참석차 인사동까지 다녀오는 길 분당에 사는 나는 환승역인 도곡역에서 분당선을 바꿔 탔는데 이미 타고 오는 사람들이 많은지라 여간 잽싸지 않으면 빈자리 잡기가 어려워 그만 서서가게 생겼었다. 분당까지는 꽤 먼 길...

고생이 되겠구나 생각 하는데 어떤 젊은이가 벌떡 일어서며 자리를 양보한다. 쭈뼛쭈뼛 하며
"고마워요" 말하고는 앉아 오면서 마음속으로 미안코 고맙다. 내릴 역이 가까워져서

"젊은이, 나는 편하게 잘 왔지만 얼마나 다리가 아프겠어요^^ 어서 여기 앉아서 가세요". 했더니

"아닙니다, 별말씀을 다 하십니다, 안녕히 가세요" ^^ 말씨까지 양반이다. 어제의 생각을 완전히 뒤엎는 일이 생긴 것이다.

 

어느 비가 오는 봄날 허름한 옷을 걸친 중간 나이의 아저씨가 부슬비를 맞으면서 시답지 않게 생긴 꽃모종을 손에 들고 여기저기 길 닿는데 까지 옮겨 심더니 봄꽃이 모두 져버린 요즈음 황량한 뒷곁 길 냇가에 해바라기를 닮은 노란 꽃이 흐드러지게 피어났다. 누군가가 보지 않는 곳에서 누가 보든 안 보던 심어 놓은 그 꽃모종이 이렇게 허전한 언덕을 화려하게 바꿔 놓는 걸 보니 사람 하나하나의 자그만 양보와 희생정신이 험난한 이 세상을 얼마나 아름답게도 만들 수 있는가를 알게 한다.

 

                                                                      06년 7월 3일

 


 

 

관련

 

  1. 설날

    Date2018.02.14 By이용분 Views111
    Read More
  2. 프놈펜에서 1월 마지막 주를 보내며

    Date2018.02.05 By캘빈쿠 Views70
    Read More
  3. '아롱이' '다롱이'

    Date2018.02.03 By이용분 Views116
    Read More
  4. 안전 제일

    Date2018.01.28 ByTony(12) Views58
    Read More
  5. 갑자기 자동차 사회가 된 우리나라

    Date2018.01.24 ByTony(12) Views71
    Read More
  6. 첨단농업 및 해외농업 증진을 기대하며

    Date2018.01.22 By캘빈쿠 Views50
    Read More
  7. LA의 역사와 동포이야기

    Date2018.01.16 By캘빈쿠 Views75
    Read More
  8. LA 코리아타운과 동포 이야기

    Date2018.01.08 By캘빈쿠 Views89
    Read More
  9. 포항을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 51가지

    Date2018.01.08 By캘빈쿠 Views71
    Read More
  10. 국내외에 계신 동문 여러분들

    Date2017.12.26 ByTony(12) Views107
    Read More
  11. 포항은 지진복구 중 (하)

    Date2017.12.10 By캘빈쿠 Views66
    Read More
  12. '실수를 하며 사는 우리네 인생사...'

    Date2017.12.10 By이용분 Views85
    Read More
  13. 포항은 지진복구 중 (상)

    Date2017.12.03 By캘빈쿠 Views64
    Read More
  14. 온천리조트?

    Date2017.11.28 By캘빈쿠 Views101
    Read More
  15. 5.4 지진을 진원지에서 겪으며

    Date2017.11.19 By캘빈쿠 Views140
    Read More
  16. 2017년 초겨울의 울란바타르 (하)

    Date2017.11.13 By캘빈쿠 Views86
    Read More
  17. 모처럼 가본 모란장

    Date2017.11.10 By이용분 Views107
    Read More
  18. 2017년 초겨울의 울란바타르 (상)

    Date2017.11.08 By캘빈쿠 Views81
    Read More
  19. 아름다운 양보

    Date2017.10.26 By이용분 Views98
    Read More
  20. 과학기술의 발전과 전력수급 예측

    Date2017.10.25 By캘빈쿠 Views8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