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조회 수 7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요즘 백일홍 꽃)
    • 백일홍 꽃이 곱게 피는 9월... 청초 이용분 (7회)


    • 끝 모르게 괴롭히던 8월 더위가 저 만큼 물러가더니
      파란 하늘 시원한 선들바람에 실려 성큼 초가을이 왔습니다.
      세벽녘 찬이슬을 맞은 백일홍 꽃이 스줍게 피어나는 계절
      9월 입니다.

      따가운 가을 햇살 아래 빨간 백일홍 꽃이
      이곳 저곳 예쁘게도 피었습니다.
      반가워 드려다 본 백일홍 꽃이 서양 장미꽃 모양
      겹겹이 꽃으로 피어서 어인 일인지 낯이 섭니다.

      어릴때 이 갈이로 빠진 치아 처럼 꽃잎이 성글어서
      어쩐지 엉성하던 모습
      촌스런 티가 물신 풍기던 옛 백일홍꽃
      그 꽃인가 하던 생각에 조금은 마음이 서운합니다.

      앞마당 잔디밭 한켠 밭 둘레를 새끼줄로 쳐서 만든
      작은 꽃밭에 곱게 피었던
      꽃잎이 어설펐던 백일홍 보다
      화려하게 변신한 이 꽃에 마음이 시들합니다.

      흐미진 두메산골
      외딴 집 뜨락 장독대 옆
      한적한 시골길 들녘 동네에 어귀에도
      흔히 피어 있던 소박한 민초의 꽃

      ​그 옛날 우리가 정말 가난하던 시절
      구지레한 노란 한복 저고리에
      검정 깡총 치마에 검정 고무신
      콧물을 훌쩍이며 빙그레 웃던 코흘리게 친구 ​

      우리들의 마음 속에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 어린시절
      천진스런 초등학교 때부터 보아왔던 꽃
      아스라한 그 옛날 그 소박한 백일홍 꽃이 어쩐지
      더 정겹기 때문입니다.

      2015.9.10

​​
(분꽃)


(채송화꽃)


(봉선화꽃)

​​
(접씨꽃)

​​​
(옛날 백일홍)

​​



 

  1. 서핑명소인 포항 신항 방파제와 칠포·월포

    Date2017.10.02 By캘빈쿠 Views72
    Read More
  2. 한달전 부터 내 추석빔을 만드시던 어머님...

    Date2017.09.30 By이용분 Views85
    Read More
  3. 백일홍 꽃이 곱게 피는 9월...

    Date2017.09.17 By이용분 Views77
    Read More
  4. 애뜻한 가족사랑...

    Date2017.09.06 By이용분 Views121
    Read More
  5. 갑질이라? 인과 응보?

    Date2017.09.01 ByTony(12) Views111
    Read More
  6. 찌는 듯한 더위가 쏟아지는 빗줄기에 쫓겨서...

    Date2017.08.27 By이용분 Views72
    Read More
  7. 8월의 캄보디아 프놈펜

    Date2017.08.24 By캘빈쿠 Views80
    Read More
  8. 사슴 그림이 있는 벽걸이

    Date2017.08.17 By이용분 Views80
    Read More
  9. 위로는 힘이 되는가...

    Date2017.08.05 By이용분 Views85
    Read More
  10. LA의 주택과 커뮤니티

    Date2017.07.31 By캘빈쿠 Views87
    Read More
  11. 천둥번개 소리와 일진광풍(一陣狂風)에 몰아쳐 오는 비는...

    Date2017.07.25 By이용분 Views89
    Read More
  12. LA의 도시재생 이모저모

    Date2017.07.25 By캘빈쿠 Views57
    Read More
  13. LA의 그로브몰과 그랜드센트럴마켓

    Date2017.07.18 By캘빈쿠 Views82
    Read More
  14. UN의 지속가능개발 컨셉에 대한 질문

    Date2017.07.18 By캘빈쿠 Views54
    Read More
  15. 빗속에서의 행복

    Date2017.07.04 By이용분 Views96
    Read More
  16. 비오는 소리

    Date2017.06.27 By이용분 Views86
    Read More
  17. 6월 하순에 호치민에서

    Date2017.06.25 By캘빈쿠 Views76
    Read More
  18. 유월의 이야기

    Date2017.06.15 By이용분 Views137
    Read More
  19. 그린웨이·둘레길 조성의 중요성

    Date2017.06.13 By캘빈쿠 Views79
    Read More
  20. 왕따

    Date2017.05.27 By이용분 Views12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7 Next
/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