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조회 수 2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 낙하산을 타고 이 땅을 찾아 온 봄.                         청초 이용분(7회)

      오늘 아파트 뒤 실개천에 걸쳐 놓인
      다리를 건너느라니
      어디선가 바람에 흩날려 오는
      수 없는 꽃잎 속을 거닐면서
      피어 있는 꽃도 예쁘지만
      지는 꽃도 멋 있구나 하고 생각을 했다.

      몇해 전 개울가 둑에 심어 놓은
      어린 나무들이 무성 해 지면서
      이 봄부터 어디에 선가 온갖 새들이 날아 와
      예쁜 목소리로 목청을 돋구어 우짖는
      새의 노래소리를 듣노라니
      사람이 바로 이 세상의 주인이로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보드불럭 사이를 비집고 피어난 노란 민들레 꽃들...
      어디선가 홀씨가
      아무도 모르게
      낙하산을 타고 살포시 내려와
      뿌리 내린 앙증맞은 꽃
      어디든 고향삼아 살아남는 그 들이
      생명력도 끈질기구나 하고 생각을 했다.

      밤이면 오가는 사람 길 밝혀주는 가로등 아래
      옹색하고 얕은 땅에
      그 아무도 드려다 보는 이 없어도
      옹기종기 모여서
      저희끼리 피어난 하얗고 노란 냉이꽃.
      보라색 오랑캐꽃들
      제일 낮은 곳에 있는 하찮은 작은 꽃들도
      예쁘구나 하고 생각을 했다.

      연보라색 라일락 꽃 송이가 드디어 피어났다.
      하얀 라일락 꽃도 있느니,
      남 들은 이 꽃 향기가 좋다지만
      왠지 나는 그 향을 싫어한다.
      그래도 봄이면 빠질수 없는 꽃,
      옛날 부터 사연도 많은 꽃
      우리나라 이름은 수수꺽다리다.

      요즈음 같이
      비가 잘 안오는 날에는
      생활 하수에 나날이 오염이 되어서
      물이 그리 맑게 흐르지도 않는 탄천,
      물길따라 거슬러 올라 온 잉어와 붕어 떼들이
      수초가 있는 얕은 곳을 골라
      새벽이면 잠도 잊은 채
      이 봄이 더 가기 전에 산란을 하느라
      펄떡 거리며 야단 법석들인데...

      나는 그들이 낳아 놓은 알들이
      무사히 깨어 나오더라도
      이곳 부터 맑은 물 한강까지는,
      너무나 멀고도 험난힌 길.
      그 들은 맑고 조용하게 흐르는
      실 개천에 태어 났어야 되었을 것을...
      그 치어들이 격을 수난을 생각하니
      마음이 어둡게만 생각이 든다.

      바야흐로 이 봄꽃은
      온 천지를
      짧은 시간 안에
      모두 정복해 버리더니
      다시 초 여름을 향해
      이제는 매일매일
      그 빛갈을 초록색으로 바꾸어 가고있다..

      삽시간에 모든 세상을 점령 해 버리는
      여름의 정령(精靈)들이
      그리 하는 것인지...

      2010년 4월










< 탄천은 분당 중앙을 관통하여 흐르는 큰 하천이다. 여름 장마철이 되면 큰 잉어와
붕어들이 떼를 지어 올라 오곤 한다. 봄이 되니 하천 양변 산책길을 따라 주변에
노란 개나리, 하얀 목련, 분홍빛 진달래, 연초록빛으로 늘어진 버드나무들이
한테 어우러져 예쁘게 피어나서 이곳 주민들을 너무나 즐겁게 하고있다.>


  1. Update

    모교 이야기... 후배 동문님들은 잘 모를 곳입니다...오렌지꽃 향기는 바람에 날리고...

    Date2017.04.23 By이용분 Views25
    Read More
  2. 분당 탄천 벚꽃 구경에 초대합니다.

    Date2017.04.15 By이용분 Views47
    Read More
  3. 울릉도 개발방안 소고

    Date2017.04.13 By캘빈쿠 Views25
    Read More
  4. 봄이 이르다 했더니 여긴 다시 멈칫하는지 오늘 일요일은 초겨울같이 서늘한 날씨에 찬 봄비.

    Date2017.04.10 ByTony(12) Views24
    Read More
  5. ~낙하산을 타고 이땅에 찾아온 봄~

    Date2017.04.06 By이용분 Views28
    Read More
  6. 임시난민촌과 관련이슈들

    Date2017.03.27 By캘빈쿠 Views17
    Read More
  7. •새봄이 오는 소리

    Date2017.03.24 By이용분 Views31
    Read More
  8. 어느 탈북 노인이야기

    Date2017.03.18 By이용분 Views32
    Read More
  9. (수필)뿌린 대로 거둔다.

    Date2017.03.11 By이용분 Views35
    Read More
  10. -◆-긍정적인 말이 주는 놀라운 힘 -◆-

    Date2017.03.03 By이용분 Views27
    Read More
  11. (수필)해마다 오는 봄

    Date2017.02.18 By이용분 Views41
    Read More
  12. 지진여파 아쉬움의 천년고도 경주

    Date2017.02.13 By캘빈쿠 Views30
    Read More
  13. (수필)애물단지

    Date2017.02.03 By이용분 Views49
    Read More
  14. 신산업 비즈니스파크 도시 어바인 (하)

    Date2017.02.01 By캘빈쿠 Views24
    Read More
  15. 신산업 비지니스파크 도시 어바인 (상)

    Date2017.02.01 By캘빈쿠 Views15
    Read More
  16. (수필)왜 모두들 마술에 걸린것 처럼 고향집으로 가는가...

    Date2017.01.27 By이용분 Views30
    Read More
  17. (수필)매섭게 추운 겨울날 길 모퉁이에서...

    Date2017.01.21 By이용분 Views46
    Read More
  18. LA 다운타운 아트디스트릭

    Date2017.01.16 By캘빈쿠 Views34
    Read More
  19. (수필)잉어빵 장사

    Date2017.01.15 By이용분 Views31
    Read More
  20. LA 코리아타운의 개발열풍과 우려요소

    Date2017.01.10 By캘빈쿠 Views3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