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2018.06.06 06:09

김치 볶음밥

조회 수 57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치 볶음밥

 

 

 

저녁상을 차린 아내가

프라이팬을 들고 맞은편 의자에 앉는다

된 죽처럼 질척한 밥이 모춤 담겼다

그게 뭐냐는 물음에

지난 번에 먹다 남아 냉동고에 얼려놨던 김치볶음밥이라고

아무렇지도 않게 대답한다

그런 게 있으면 밥을 새로하지말고 나눠먹던가

누룽지로 눌려 간식으로 먹을 일이지

왜 나만 더운 밥 주고 혼자 먹으며 궁상을 떠느냐 나무랐더니

누가 먹어도 먹어치워야 하는데 뭔 상관이냐며

맛만 좋다며 꾸역꾸역 밀어넣는다

젊어서도 음식장만하기를 즐기던 아내

한 주 한 두번은 별식이라며 잡채밥, 비빔밥, 잡탕밥

어떤 날은 부대째개를 끓이고 청국장, 매운탕을 끓인다

 

나이가 들고보니

압맛은 여전해도 양은 엄청 줄어서

별식은 언제나 배부르게 먹고도 반나마 남는다

내가 집을 비우는 날이면 아내는

남은 별식으로 점심을 때운다.

데운 김치볶음밥을 먹는 아내를 보며 먹은 밥이 체해서

나는 더부룩한 배를 쓸어내리며 늦게까지 테레비를 봤다 

 

  • Tony(12) 2018.06.06 10:11

    읽기만 해도 침이 나옵니다. 여긴 이제서야 파종, 꽃 모종들이 끝나고 어질러 놓은 뒷마당 깨끗이 정돈할일만 남았습니다. 그리고 나서 가까운 친지들과 같이 하루를 골라 BBQ나 하려구요. 짧은 여름 만끽해야지요,ㅎ,ㅎ. 요지음 여기 날씨는 서울과 비슷한데 가끔 소나기가 오고 해만 지면 서늘한 10도 내외, 낮 동안만 에어컨이 필요 합니다. 두 내외분 즐거운 여름 보내시기 바랍니다.

  • 오세윤 2018.06.08 07:01
    반갑습니다.
    이곳도 여름이 시작되었습니다. 자주 미세먼지가 있어 아침에 창문을 열려면
    날씨부터 먼저 체크하지요. 오존이니 자외선 지수니도 겁을 먹게하지요.
    산 아래 사는 덕에 에어컨을 장식품인 경우가 대부분이라 좋긴 한데 공기청정기는 필수품이 되어습니다.
    가든파티가 즐겁겠군요. 노경에 살아가는 여유가 보이는 듯 합니다. 여름 건강 챙기시구요.

  1. ICT의 발달과 우리 삶

    Date2018.07.10 By캘빈쿠 Views20
    Read More
  2. 시원하게 쉬고 있는 우리 Walter

    Date2018.07.09 ByTony(12) Views40
    Read More
  3. World's greatest outdoor show

    Date2018.07.08 ByTony(12) Views30
    Read More
  4. 이런 얘기를 기억합니까?

    Date2018.07.07 ByTony(12) Views25
    Read More
  5. 우리팀이였어도 이랬겠지...

    Date2018.07.04 ByTony(12) Views45
    Read More
  6. 자동차 엔진 조립은 아직도 사람 손으로...

    Date2018.07.04 ByTony(12) Views35
    Read More
  7. 한번 보시지요

    Date2018.06.30 ByTony(12) Views51
    Read More
  8. We made Mexico happy at FIFA

    Date2018.06.29 ByTony(12) Views55
    Read More
  9. 축구경기의 재밋는 순간

    Date2018.06.26 ByTony(12) Views37
    Read More
  10. 6월의 붉은 노래

    Date2018.06.23 By오세윤 Views40
    Read More
  11. 그렇게들 영어를 배우고 써 대면서도 아직은 멀었나?

    Date2018.06.18 ByTony(12) Views62
    Read More
  12. 이러면 안 되지요.

    Date2018.06.17 ByTony(12) Views43
    Read More
  13. 이런 동영상을 보면 기분이 어떠세요?

    Date2018.06.14 ByTony(12) Views49
    Read More
  14. 자동화된 기계보다 더 빨른 사람들?

    Date2018.06.12 ByTony(12) Views49
    Read More
  15. Nice going, I like him.

    Date2018.06.11 ByTony(12) Views45
    Read More
  16. This kind of story makes your day.

    Date2018.06.10 ByTony(12) Views39
    Read More
  17. 김치 볶음밥

    Date2018.06.06 By오세윤 Views57
    Read More
  18. 이리 되면 안 되지요.

    Date2018.06.03 ByTony(12) Views62
    Read More
  19. When there is a will, there is a way

    Date2018.06.03 ByTony(12) Views43
    Read More
  20. 오늘 얻은 좋은 말귀

    Date2018.06.01 ByTony(12) Views44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2 Next
/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