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게시판

조회 수 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         어느 모란장날에 생긴 일...                  청초   이용분(7회)  

    우리 집에서는 전철 한정거장 다음인 가까운 거리에 모란장이 4일과 9일에 선다. 무료함도 달래고 취미생활을 위하여 오늘은 난초와 풍란을 사러 모란장에 가 보기로 했다.장마가 끝난 뒤 닥쳐온 무더위 속에 시원한 지하철을 타니 잠간 피서도 된다.

    전철역에서 에스칼레터로 올라서면 초입에 있는 화초가게는 항상 꽃을 사려는사람들로 붐빈다. 불경기라 살기 힘들다고들 하지만 정신적으로는 여유러운지 아니면 꽃에서라도 위안을 얻기 위함에선지 오늘도 예외 없이 이곳은 꽃을 사려는 사람들로 북적거린다.우리는 우선 꽃들을 대강 둘러보고 나중에 사기로 하고 다른 생필품도 살겸시장 안으로 깊숙이 들어가 이리 기웃 저리 기웃 하며 다녀 보았다.여름에 신을 목이 짧고 조금 얇지만 운동할 때 신어도 올이 쉽게 안 터질 나일론양말을 사려니 그도 제 철이 아니어서 그런지 사기가 쉽지 않다.

    어떤 상인은 너무나 반듯하고 가지런하게 물건을 정돈을 해 놓고 표정 없이 있다.만져 보기도 하며 물건을 사야 될 처지에서는 상품을 어지럽혀 주는 꼴이 되어서 기웃거리기만 했을 뿐 적극적으로 살 생각이 나지 않는다.저런 아주머니는 집에서 깔끔하니 자기 집 살림이나 해야지 장사하기는 굴렀구나하는 생각이 든다.
    물건을 살려면은 이것저것 만져도 보고 비교도 해 볼 수 있어야지 너무 깔끔을 떨고 있으면 손님이 마음이 불편해서 접근하기 힘이 들 텐데...하는 생각이 들었다.

    요사이 모두 매실이 건강에 아주 좋다고들 하는데 실제 배가 아플 때도 좋다나...나는 조금만 신경을 써도 배가 아프고 몸이 차도 배가 잘 아프곤 한다. T.V.에서건강식품 이야기를 들으며 본의 아니게 노상 세뇌를 받아 온 터라 마침 매실이 보이기에 설탕을 넣은 매실주를 담궈 보기로 마음먹었다. 오늘 장에서 어떤 아주머니의 매실을 사기로 했다. 조그만 소쿠리 하나 수북이 삼천원이라나 오천원인데 그리 싸게 준단다.

    처음 담궈 보는 일이라 실패할까봐서 이것저것 물으니 중년쯤 된 장사 아주머니`아니 그 나이에 되도록 이것도 안 담궈봤어요` 한다.나중에 생각하니 핀잔을 준 셈이다. 매일 장사하는 사람이 참으로 이해심도 없고 불친절하다. 살기가 힘이 드니 마음들이 각박해 졌나 보다.

    매실주 담지 않고도 이렇게 잘 살아 왔는데 뭐가 문제람!
    그냥 좀 친절하게 잘 가르쳐 주면 될 일이지...한참 지난 뒤에 생각해 보니 어이가 없다.

    다시 화초 가게 근처에 돌아 와 보니 어떤 조금은 뚱뚱한 한 아주머니가화분을 얼기설기 쌓아 놓은 가게에서 '앗차' 하는 사이 화분이 쌓인 쪽으로넘어져서 쌓여 있던 크고 작은 화분들이 와르르 무너져서 모두 깨졌단다.그 아주머니는 넋을 잃고 가게 앞에 앉아 있다.

    갑자기 어지럼증이 났거나 장에서 낮술을 마셨거나겠지...
    그런 중에 지나가던 사람들과 주변 상인들이 놀라서 일제히 쳐다보는 통에 어찌할 바를 몰랐기도 했으리라. 족히 몇 십만원 어치는 깨졌겠는데 호주머니에 배상해 줄 그런 돈이나 있는 사람이었을까 ?

    장사도 한꺼번에 몇 십만원 어치의 화분이 깨졌으니 어찌 해결이 날까 ?
    우리가 올 때까지 그 화분가게 주인은 아무 소리도 안하고 주섬 주섬 깨진화분 조각들을 치우고만 있었는데...

    예쁘게 꽃망울을 맺은 풍란과 난향을 풍기는 난초를 고루 사가지고 돌아오면서마음이 편치 않다. 남의 일도 잘 된걸 보는 게 기분이 좋다.그래도 당사자는 교통사고를 당한 것보다는 났겠지 !

    요새는 하도 예기치 못한 일들이 많이 일어나니 언제나 조심을 해야 한다.더 큰데 비교하면 아무것도 아닌 일이지... 생각을 하며 마음을 가다듬었다.나도 눈이 시원찮아서 돌부리에 걸려서 잘 넘어지는 터인지라 남의 일 같지 않다.

    `독 장사 옆에는 절대 가지 말라`는 남편의 우스갯소리를 들으며 마음속에는 그 아주머니와 상인은 어떤 해결을 봤을까 하는 생각을 멈출 수가 없었다.





  •  
  •  
  •  
  •  










    •  
    •  
    •  

  1. 김치 볶음밥

    Date2018.06.06 By오세윤 Views48
    Read More
  2. 이리 되면 안 되지요.

    Date2018.06.03 ByTony(12) Views56
    Read More
  3. When there is a will, there is a way

    Date2018.06.03 ByTony(12) Views37
    Read More
  4. 오늘 얻은 좋은 말귀

    Date2018.06.01 ByTony(12) Views355
    Read More
  5. 2018년 5월의 울란바타르

    Date2018.05.28 By캘빈쿠 Views41
    Read More
  6. 포항의 브랜드 영일대해수욕장

    Date2018.05.28 By캘빈쿠 Views56
    Read More
  7. 주말인데 한번 웃읍시다

    Date2018.05.26 ByTony(12) Views48
    Read More
  8. 즐겁게 사는 방법중에 한가지?

    Date2018.05.24 ByTony(12) Views60
    Read More
  9. 어느 모란장날에 생긴 일...

    Date2018.05.23 By이용분 Views43
    Read More
  10. 부부의 날

    Date2018.05.21 By오세윤 Views66
    Read More
  11. 제27회 선농축전

    Date2018.05.19 By이종오 Views53
    Read More
  12. 남북의 염원과 딜레마

    Date2018.05.14 By캘빈쿠 Views84
    Read More
  13. 남북교류와 환동해경제권 활성화

    Date2018.05.14 By캘빈쿠 Views61
    Read More
  14. 비 오는 테헤란로에서

    Date2018.05.12 By오세윤 Views73
    Read More
  15. 사실인가?

    Date2018.05.07 ByTony(12) Views103
    Read More
  16. 남따라 하기 바빠서...

    Date2018.05.01 By이용분 Views91
    Read More
  17. 고슴도치(porcupine)한테 쏘인 우리 Walter

    Date2018.05.01 ByTony(12) Views40
    Read More
  18. 꺼꾸로 약다는 말이 바로 이런것인듯

    Date2018.04.30 ByTony(12) Views33
    Read More
  19. 이런 노래 들으면 춤추고 싶어요?

    Date2018.04.27 ByTony(12) Views47
    Read More
  20. 위험한 남자, 유혹해보고싶은 여자

    Date2018.04.26 By오세윤 Views8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