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png

조회 수 7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올 가을 천년 고도 경주는 유난히 아름답다.

노란 은행잎과 붉은 단풍잎의 농도가 너무도 아름답다. 
지난해는 가뭄으로 가을 단풍이 제대로 된 색을 띠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는 비가 충분히 내려서인지 최근 몇 년 내 최고의 가을 풍경을 완성하고 있다. 
자연이 그려낼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색깔로 경주가 물들어 있다. 
가을을 맞아 경주여행시 꼭 가봐야 할 곳 8곳을 소개한다.



 ◆황금빛 가을을 걷다, ‘통일전 은행나무길’=
 경주 시내에서 불국사로 가는 길. 황금 들판 사이로 통일전 가는 길이 보인다. 
직선으로 뻗은 길을 따라 높고 넓은 가을 하늘과 맞닿아있는 이 길은 
 전국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은행나무 가로수길로 손꼽힌다. 
탁 트인 공간만큼이나 많은 사람들이 찾는 가을 명소로 으뜸이다. 
삼국통일의 정기가 서린 통일전과 가까이 정자와 연못이 아름다운 서출지의 가을 분위기도 한창이다.



 ◆나무들이 부르는 가을의 전당, ‘산림환경연구원’=
 통일전에 왔다면 절대로 지나치지 말아야 할 곳. 
가을 산책의 명소 산림환경연구원이 바로 인근에 있다. 
수목원을 방불케 하는 자연이 전해주는 멋진 풍경을 온전히 담을 수 있는 곳이다. 
가을이면 울긋불긋 오색으로 물든 다양한 나무 군락사이로 가을 정취를 질리게 느낄 수 있다. 
연인, 가족끼리 와도 좋고 혼자서 고즈넉하게 가을을 즐기는 것도 좋다.



 ◆나를 찾아 떠나는 풍경, ‘도리마을 은행나무 숲’=
관광객들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은 경주의 숨은 가을 명소가 서면 도리마을 은행나무 숲이다. 
경주 시내에서 조금은 떨어진 곳이지만 이국적인 풍경으로 벌써부터
 영화촬영지 명소 등으로 입소문 난 이곳의 매력은 하늘과 닿을 듯 자란
 키 큰 은행나무 아래 소복하게 떨어져있는 은행나무 잎이다. 
단풍시기를 조금 지나 방문해야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다.



 ◆360년 아름드리 고목의 압도적 자태, ‘운곡서원 은행나무’=
한적한 강동면 왕신리 운곡서원의 주차장이 가을을 맞아 빼곡해진다. 
1784년 안동권씨의 시조인 권행의 공적을 추모하기 위해 건립된 운곡서원은
 서원 내에 자리잡은 360년 수령의 아름드리 은행나무가 압도적인 자태를 드러낸다. 
좀처럼 볼 수 없는 거대한 은행나무에서 바람과 함께 흩날리는 은행잎은 그야말로 장관이다. 
이맘때면 전국에서 사진작가들이 몰려드는 출사 명소로 다소 북적이는 건 감수해야 한다.



 ◆신라 시조 신화와 전설의 숲, ‘계림 숲’=
첨성대에서 월성 사이에 위치한 계림 숲은
 김씨의 시조인 김알지의 신화가 담겨져 있는 전설의 숲이다. 
오랜 세월이 느껴지는 느티나무와 고목들이 울창하게 우거져,
 하늘을 가릴만큼 빽빽한 단풍이 화려한 색을 뽐내는 곳이다. 
단풍 나들이객들에겐 많이 알려지지 않아 여유로운 산책을 즐길 수 있다. 
계림에서 이어진 교촌마을에 들어서면 경주의 새로운 명물 월정교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동궁과 월지에 이은 야경명소로 단풍과 함께 환상적 경관에 취하게 된다.



 ◆은빛 억새 휘날리는 ‘무장봉 억새길’=
경주 동대봉산 무장봉(암곡동)은 온 산을 뒤덮은 은빛 억새로 유명한 곳이다. 
등산객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진다. 
148만㎡의 억새군락이 시야 가득히 들어오는 시원한 풍경이 압권이다. 
억새밭에서 헤매는 길이 이토록 달콤하다는 것을 똑똑히 깨닫게 해주는 무장봉 억새길이다. 
무장봉 근처에는 신라 삼국통일의 역사가 서려있는 무장사지와
 무장사지 삼층석탑(보물 제126호)이 있다.



 ◆신라 왕들의 보폭에 발을 맞추는 ‘왕의 길’, 가을 병풍 추령재=
왕의 길은 신문왕이 동해바다에 잠든 문무대왕을 찾아간 길이다. 
경주에서 감포로 넘어가는 옛길을 따라
 추령재 터널 전에 추원마을로 빠지는 지점이 왕의 길 시작이다. 
경사가 높아서 말이 넘어졌다는 ‘말구부리’, 신문왕이 잠시 쉬었다 세수를 하고 간 ‘세수방’,
 용이 승천하고 생겼다는 ‘용연폭포’ 등 설화와 이야기로 가득한 길이다. 
천년고찰 기림사까지 이어지는 길은 그저 흔한 등산 코스가 아닌
 천년 신라 역사의 숨결이 스며있는 현장이다.



 ◆바다와 함께하는 ‘파도소리’ 가득한 길=
가을산행이 식상하다면 경주 바다길로 가자. 
특히 양남주상절리를 가까이서 감상하면서 걷는 파도소리길은
 약 1.7㎞의 여유로운 트레킹 코스로 사사사철 관광객에게 꾸준히 인기있는 길이다. 
이 즈음 가을 태양이 비추는 경주 바다는
 색상계열표를 찾아가며 대조해야할 정도로 신비로운 비경을 선사한다. 
우뚝 솟은 전망대에 오르면 천헤의 비경 주상절리와 바다를 한눈에 굽어볼 수 있다. 
독특한 정취를 만끽하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관광객들이 모여드는 경주 바다의 자랑이다.
                                      - 세계일보 : 장영태 기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6 무지개 빛깔의 새해 엽서 file 이기승 2019.01.11 10
1255 한해를 보내며 이기승 2018.12.31 65
1254 절경을 품은 국내 소원성취명소 베스트 6 이기승 2018.12.30 66
1253 연말 휴가 때 떠나기 좋은 국내 여행지 이기승 2018.12.26 66
1252 59년 만에 완전 개방된 덕수궁 돌담길 이기승 2018.12.24 68
1251 불법부당한 지시명령은 따르지 않아도 된다 이기승 2018.12.22 66
1250 세계 최대 야외 벽화 이기승 2018.12.19 66
1249 겨울이라 더 좋은 국내 여행지∙축제 이기승 2018.12.15 67
1248 단양으로 찬바람 피해 포근한 동굴 여행! 이기승 2018.12.10 71
1247 깔끔하고 세련된 우리 온천도 많은데, 왜 일본까지 가? 이기승 2018.12.05 69
1246 먹빛 뒤에 가려진 바닷길, 슬프도록 아름답다 이기승 2018.12.02 71
1245 순천 여행 시 반드시 들려야 할 곳 5 이기승 2018.11.30 73
» 올 가을, 꼭 가봐야 할 경주 여행 버킷리스트 8 ! 이기승 2018.11.28 71
1243 10억 년 자연의 신비를 탐험하는 대청·백령도 여행 이기승 2018.11.25 71
1242 맨발로 걸어간 14.5km 황토 숲길..가을이 내게로 왔다 이기승 2018.11.23 74
1241 푸른 숨 쉬고 싶은 사람, 왕릉으로 모이세요 이기승 2018.11.21 72
1240 가을로 떠나자..秘境이 열린다 이기승 2018.11.19 73
1239 서울에서 지하철 타고 갈 수 있는 '가을 인스타 성지' 6곳 이기승 2018.11.18 73
1238 놓치면 안 되는 수원 단풍구경 코스 3선! 이기승 2018.11.16 73
1237 암만큼 무서운 고령자 폐렴, 식사하며 TV 보지 마세요 이기승 2018.11.15 7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 Next
/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