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png

조회 수 6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감동의 눈물 없이 읽을 수 없는 어느 며느리와 시어머니의 이야기.
세상에는 착한 시어머니도 있고 선한 며느리도 있다.
싱거운 이몸도 나이 탓인지 율컥해지는데
이글을 읽고 감동하지않는다면 그대는 목석!!
우리 잠시 그속으로 들어 가보자.     cima.    

 
내 나이 11살에 아버지가 돌아 가셨다.
딸만 둘인, 나와 여동생이 하나 있다.
전업 주부였던 엄마는 그때부터 生計를 책임져야 했다.
못 먹고, 못 입었던 것은 아니였지만 그리 여유롭진 않았다. 

대학졸업 후 입사 2년만에 결혼을 했다.
처음부터 왠지 시어머니가 좋았다.
시어머니도 처음부터 날 아주 마음에 들어 하셨다.

결혼 1년만에 친정 엄마가 암 선고를 받았다.
엄마 건강도 걱정이였지만, 수술비와 입원비 걱정부터 해야했다.
남편은 걱정 말라고 하며 내일 돈을 융통해 볼 터이니
오늘은 푹 자라고 얘기를 했다.

다음 날, 친정엄마 입원을 시키려 친정에 갔지만,
엄마도 선뜻 나서질 못하셨다.
마무리 지어야 할 일이 몇 개 있으니 4일 후에 입원 하자 하셨다
엄마가 마무리 지을게 뭐있겠나 병원비 때문이지...
집에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 하염없이 눈물이 났다.
그 때 시어머님께서 전화가 왔다.

"지은아! 너 울고 있지? 울지 말고 내일 나에게 3시간만 시간 좀 내 다오." 
다음 날, 시어머님이 무작정 한의원으로 날 데려가셨다.
미리 전화 예약 하셨는지 원장님께서 말씀하셨다.
원장님은 "간병을 하셔야 한다고요?.." 하시며 맥을 짚어보시고
몸에 좋은 약을 한 재 지어주셨다. 
그리고 또 날 백화점에 데려 가셨다.

솔직히 속으론 어머님이 좀 답답했다.
어머님께 죄송한 마음이었던 것 같다.
트레이닝 복과 간편복 4벌을 사주셨다.
선식(禪食)도 사주셨다.
함께 집으로 왔다.
어머니께서 그제서야 말씀하시기 시작했다

"환자보다 간병하는 사람이 더 힘들어. 
병원에만 있다고 아무렇게나 먹지 말고,
아무렇게나 입고 있지 말고.." 
하시더니 봉투를 내미셨다.

"엄마 병원비 보태써라~. 
네가 시집온 지 얼마나 됐다고 돈이 있겠어.
그리고, 이건 죽을 때까지 너랑 나랑 비밀로 하자!
네 남편이 병원비 구해오면 그것도 보태 쓰거라.
내 아들이지만, 남자들 본래 유치하고 애 같은 구석이 있어서
부부싸움 할 때 꼭 친정으로 돈 들어간 거
한 번씩은 꺼내서 속 뒤집어 놓는단다. 그니까 우리 둘만 알자."

끝끝내 내 손에 꼭 쥐어주셨다.
나도 모르게 무릎을 꿇고 시어머님께 기대어 엉엉 울고 있었다.
2천 만원이였다. 
친정 엄마는 그 도움으로 수술하시고 치료도 받으셨지만 
이듬 해 봄 엄마는 돌아가셨다.

병원에서 오늘이 고비라고 했을때...
눈물이 났다. 남편에게 전화했고,
갑자기 시어머니 생각이 났다.
나도 모르게 울면서 어머니께 전화를 드렸다.
시어머니는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남편보다 더 빨리 병원에 도착하셨다.
엄마는 의식이 없으셨다.
엄마 귀에 대고 말씀드렸다.

"엄마... 우리 시어머니 오셨어요.
엄마~~ 작년에 엄마 수술비 우리 어머님이 해 주셨어요.
엄마 얼굴 하루라도 더 볼 수 있으라고..."
엄마는 미동(微動)도 없으셨다.

시어머님께서 지갑에서 주섬주섬 무얼 꺼내서 엄마 손에 쥐어주셨다.
우리의 결혼 사진이었다.

"사부인... 저예요. 지은이 걱정 말고. 사돈처녀 정은이도 걱정 말아요.
지은이는 이미 제 딸이고요.
사돈 처녀도 내가 혼수 잘해서 시집 보내줄께요.
걱정 마시고 편히 가세요"
그때 거짓말처럼 친정엄마가 의식이 없는 채로 눈물을 흘리셨다.
엄마는 듣고 계신 거였다.
가족들이 다 왔고
엄마는 2시간을 넘기지 못하신 채 그대로 눈을 감으셨다.

망연자실 눈물만 흘리고 있는 날 붙잡고 시어머니께서 함께 울어주셨다.
시어머님은 들어 가시라고 해도 3일 내내 빈소를 함께 지켜주셨다.
우린 친척도 별로 없다.
하지만 엄마의 빈소는 시어머님 덕분에 3일 내내 시끄러웠다. 
"빈소가 썰렁하면 가시는 길이 외로워...."

친정엄마가 돌아가시고 시어머니는 내 동생까지 잘 챙겨주셨다.
가족끼리 외식하거나 여행 갈 땐 꼭 내 동생을 챙겨주셨다.
내 동생이 결혼을 한다고 했다.
동생과 시어머니는 고맙게도 정말 나 이상으로 사이좋게 잘 지내주었다.

시어머니는 또 다시 나에게 봉투를 내미신다. 
"어머님! 남편이랑 따로 정은이 결혼 자금 마련해 놨어요.
마음만 감사히 받겠습니다."

도망치듯 돈을 받지 않고 나왔다.
버스정류장에 다 달았을 때 文字가 왔다.
내 통장으로 3천 만원이 入金되었다.
그 길로 다시 시어머니께 달려갔다.
어머니께 너무 죄송해서 울면서 짜증도 부렸다.
안 받겠다고... 
시어머님께서 함께 우시면서 말씀하셨다.

"지은아... 너 기억 안나? 
친정 엄마 돌아가실 때 내가 약속 드렸잖아~~
혼수해서 시집 잘 보내주겠다고...
나 이거 안하면 나중에 네 엄마를 무슨 낯으로 뵙겠어?"
난 그 날도 또 펑펑 울었다.

시 어머님께서 말씀하신다.
"순둥이 착해 빠져가지고 어디에 쓸꼬?...
젤 불쌍한 사람이 도움을 주지도, 받을 줄도 모르는 사람이야...
그리고 힘들면 힘들다고 얘기하고 울고 싶을 땐 목놓아 울어버려..."

弟夫될 사람이 우리 시어머니께 따로 인사드리고 싶다 해서 자리를 마련했다.
시부모님, 우리 부부, 동생네. 그때 아버님께서 말씀하셨다. 
"初面에 이런 얘기 괜찮을지 모르겠지만,
사돈처녀 婚主자리에 우리가 앉았음 좋겠는데..." 
혼주 자리엔 사실 우리 부부가 앉으려 했었다.


"다 알고 결혼하는 것이지만 그 쪽도 모든 사람들에게
다 친정 부모님이 안 계시다고 말씀 안드렸을 텐데... 
다른 사람들 보는 눈도 있고."

그랬다. 난 거기까진 생각을 못했던 부분이였다.
동생네 부부는 너무도 감사하다며 흔쾌히 받아 들였다.
그리고 내 동생은 우리 시아버지 손을 잡고 신부 입장을 했다.

그들은 우리 부부 이상으로 우리 시댁에 잘 해주고 있다.
오늘 우리 시어머님의 49제였다.
가족들과 동생네 부부와 함께 다녀왔다.
오는 길에 동생도 나도 많이 울었다.

오늘 10년 전 어머니와 했던 비밀 약속을 남편에게 털어 놓았다.
그때, 병원비 어머니께서 해주셨다고...
남편과 난 부등켜 안고 시어머니 그리움에 엉엉 울어버렸다. 

난 지금 아들만 둘이다.
난 지금도 내 생활비를 쪼개서 따로 적금을 들고 있다.
내 시어머니께서 나에게 해주셨던 것처럼
나도 나중에 내 며느리들에게 돌려 주고 싶다. 

내 휴대폰 단축번호 1번은 아직도 우리 시어머니이다.
항상 나에게 한없는 사랑 베풀어 주신 우리 어머니이시다.
어머님!... 우리 어머님!... 너무 고맙습니다. 
어머니 가르침 덕분에 제가 바로 설 수 있었어요.
힘들 시간 잘 이겨낼 수 있었고요.
어머님!... 너무 사랑합니다... 그리고 그립습니다...
제가 꼭 어머니께 받은 은혜,
많은 사람들게 베풀고 사랑하고 나누며 살겠습니다! 
너무 보고 싶습니다...      어머니~~!
                                                  (옮긴글)
    --> 모두가 행복한 가정이 되기를 바랍니다.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92 자연과 함께 걷는 즐거움! 서대문구 산책하기 좋은 북한산 무장애 자락길! 이기승 2018.07.11 63
1191 세계유산 등재된 산사 7곳, 역사와 특징은 ? 이기승 2018.07.05 69
1190 사패산 정상에 펼쳐진 수묵 풍경화에 빠지다 이기승 2018.07.02 67
1189 노인의 근력 향상에 도움되는 운동 3가지 이기승 2018.06.27 68
1188 서울에서 이름난 "기사식당" 이기승 2018.06.26 74
1187 전국 냉(冷)국수 맛집 10곳 이기승 2018.06.25 214
1186 가정을 위한 기도 이기승 2018.06.23 70
1185 여름철 한강 나들이 핫플레이스와 꿀팁은? 이기승 2018.06.22 67
1184 하늘과 바다와 부산과 맥주 이기승 2018.06.21 67
1183 북한산 자락의 고즈넉한 풍경, 은평 한옥마을 이기승 2018.06.19 67
1182 가성비로 평가한 "전국 한정식집 TOP 8" 이기승 2018.06.18 186
1181 축의금 이기승 2018.06.17 67
1180 인천 빵지순례 이기승 2018.06.16 63
1179 기찻길, 뱃길, 해안길..인천 앞 바다 삼형제 섬 여행 이기승 2018.06.15 69
1178 아찔하고, 아름다운 전국 출렁다리 BEST 5 이기승 2018.06.14 69
1177 당신은 항상 생각나는 사람 이기승 2018.06.13 66
1176 당일치기로 다녀오기 좋은 국내 여행지 이기승 2018.06.12 79
1175 나 홀로 떠나도 좋은 국내 여행지 5 이기승 2018.06.11 74
» 눈물없이 읽을수 없는 스토리 이기승 2018.06.09 68
1173 서울함공원, 6월에 가야 하는 이유! 이기승 2018.06.08 6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