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png

2018.05.13 05:05

어느새~~

조회 수 7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느새~~ 어느새~~ 단어가 잘 생각나지않는 우리들의 모습에서 어이없는 웃음을 얻습니다~^^ ♧ 회갑잔치가 기억이 안나서 육순, 회갑을 겹쳐 "육갑잔치 잘 치루셨어요?"....ㅋㅋ ♧애기엄마가 교보문고에 가서 한참 책을 찿는데 ~점원이 와서 무슨책 찿으세요? 도와 드릴까요? 했더니 ~ "돼지고기 삼형제" 있나요?했더니 ~점원이 "아~네 ~ 혹시요 "아기돼지 삼형제" 찾으시는거 아니에요? * 아이스크림 사러 가서 '설레임'이 기억이 안나서 " 망설임 주세요~" ㅋㅋ * 은행에 통장 재발행하러가서 "이거 재개발 해주세요...." *시댁에 보낼 이바지 음식 주문을 할려고 전화를 해서~ " 여보세요 씨받이음식 주문하려는데요" * '울 부모님은 한살 차이신데요' 라고 해야하는걸 "울 부모님은 연년생이세요"....ㅋㅋ * 친구집에 갔는데 그 어머님이 "포크레인 먹어라~" 알고보니까 콘프레이크 였다는.....ㅋㅋ * 소보루빵 사러 빵집을 갔는데. 주인아저씨 얼굴이 심한 곰보인걸 보고 갑자기 당황하여 "소보루아저씨, 곰보빵 주세요" 했다는.....ㅎㅎ * 교회에서 식물인간된 신자 병문안을 갔는데. 위로한다고 한 말이~ " 아드님이 야채인간이 되셔서 얼마나 마음이 아프시겠어요......" 식물인간이란 단어가 생각이 안나서..... 했다는.....ㅋㅋㅋ * 커피전문점에서 당당하게 커피를 시킵니다. " 아프리카노 한잔이요....." ㅋㅋㅋ * 누구랑 전화통화 하다 갑자기 주머니에 뒤적이며.... “ 나 핸드폰 없어졌다!! 좀있다 통화 하자"~하면서 전화기 끊었다는 ㅡㅡㅎㅎㅎ ㅡ 남얘기 아니고 바로 내얘기도 되는 어이없는 상황들 ㅠㅠ 배꼽 빠지게 한번 웃어 보는 날 되세요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1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 2호, 여깁니다 이기승 2018.06.05 72
1170 마누라는 듣거라 이기승 2018.06.03 70
1169 국내에서 덜 알려진 명소 이기승 2018.06.02 74
1168 이북 음식 맛집 총정리 이기승 2018.05.31 71
1167 불효자의 효도 이기승 2018.05.30 69
1166 지금 당장 떠나도 좋은 강원도 여행지 3 이기승 2018.05.29 71
1165 남자의 본심과 여자들의 언어 이기승 2018.05.27 86
1164 먹거리 천국 광장시장으로 가볼까? 이기승 2018.05.25 71
1163 고령에서 순장문화를 지닌 대가야를 만나다 이기승 2018.05.23 68
1162 국내여행 많이 다녀도 이건 몰랐을걸? 숨은 여행지.. 이기승 2018.05.21 83
1161 혼자라서 더 좋은 국내 혼행지 이기승 2018.05.19 85
1160 지금 당장 떠나도 좋은 농촌 체험지 5 이기승 2018.05.18 70
1159 가족과 함께 여행가기 좋은 서울 근교 여행지 5곳 이기승 2018.05.16 76
1158 세상 잊고 숨어볼까..한밤마을 10리 돌담길 이기승 2018.05.15 74
1157 '호랑이 꼬리'에서 마주하는 황홀한 일출·일몰 이기승 2018.05.14 74
» 어느새~~ 이기승 2018.05.13 77
1155 완연한 봄 날씨 만끽하기 좋은 걷기여행 길은? 이기승 2018.05.12 81
1154 이야기가 있는 부산 '원도심 투어' 이기승 2018.05.11 70
1153 사릉(思陵) / 정순왕후(定順王后) 송씨 이기승 2018.05.10 69
1152 천불천탑사찰전남화순운주사 이기승 2018.05.09 7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