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png

조회 수 7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 세상에 내 것은 하나도 없다. 매일 세수하고, 목욕하고 양치질하고 멋을 내어보는 이 몸뚱이를 "나라고" 착각하면서 살아갈 뿐이다. 우리는 살아 가면서 이 육신을 위해 돈과 시간, 열정, 정성을 쏟아 붓습니다. 예뻐져라, 멋져라, 섹시해져라, 날씬해져라, 병들지 마라, 늙지 마라, 제발 죽지 마라...! 하지만 이 몸은 내 의지와 내 간절한 바램과는 전혀 다르게 살찌고, 야위고, 병이 들락 거리고 노쇠화되고 암에 노출되고 기억이 점점 상실되고 언젠가는 죽게 마련입니다. 이 세상에 내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 아내가 내 것인가? 자녀가 내 것인가? 친구들이 내 것인가? 내 몸뚱이도 내 것이 아닐진대...! 누구를 내 것이라 하고 어느 것을 내 것이라고 하던가? 모든 것은 인연으로 만나고 흩어지는 구름인 것을 미워도 내 인연 고와도 내 인연 이 세상에서 누구나 짊어지고 있는 고통인 것을...! 피할 수 없으면 껴안아서 내 체온으로 다 녹이자 누가 해도 할 일이라면 내가 하겠다. 스스로 나서서 기쁘게 일하자. 언제 해도 할 일이라면 미적거리지 말고 지금 당장에 하자. 오늘 내 앞에 있는 사람에게 정성을 다 쏟자. 운다고 모든 일이 풀린다면 하루종일 울겠다. 짜증부려 일이 해결된다면 하루종일 얼굴 찌푸리겠습니다. 싸워서 모든 일이 잘 풀린다면 누구와도 미친듯이 싸우겠습니다. 그러나.... 이 세상 일은 풀려가는 순서가 있고 순리가 있습니다. 내가 조금 양보한 그 자리 내가 조금 배려한 그 자리 내가 조금 낮춰 논 눈높이 내가 조금 덜 챙긴 그 공간 이런 여유와 촉촉한 인심이 나보다 더 불우한 이웃은 물론 다른 생명체들의 희망공간이 됩니다. 나와 인연을 맺은 모든 사람들이 정말 눈물겹도록 고맙습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면 이 세상은 정말 고마움과 감사함의 연속입니다. - 프란치스코 교황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1 전 세계에 3곳뿐이라는 우리 동네 전망대 이기승 2018.04.13 75
1130 붐비지 않는 지하철로 가는 꽃구경 '안산 벚꽃길' 이기승 2018.04.11 81
1129 벚꽃 나들이, 번잡함 피해 오붓하게 즐기자 이기승 2018.04.10 74
1128 봄나들이 하기 좋은 서울 봄꽃길 TOP10 이기승 2018.04.07 84
1127 낭만 가득, 봄꽃 따라 떠나는 서울 드라이브코스 이기승 2018.04.05 81
1126 꼭 가봐야 할 한국의 아름다운 명소 TOP 10 이기승 2018.03.29 77
1125 산행지 공지사항이 없는데요? hspark 2018.03.23 75
1124 잘 생겼다고 서울에서 난리 난 곳 1 이기승 2018.03.22 79
1123 봄 냄새 만끽하기 좋은 '철도 여행' 이기승 2018.03.15 75
1122 어느 노인의 한숨소리 이기승 2018.03.08 77
1121 이상적인 인성교육 1 이기승 2018.03.02 79
1120 박붕배(1회) 선배님 별세 이기승 2018.01.26 75
1119 겨울에 떠나기 좋은 국내여행지 5 이기승 2018.01.23 77
1118 6070. Old Pop Song 이기승 2018.01.21 97
1117 걷다 보니 힐링! 맛따라 멋따라 염하강철책길 1 이기승 2018.01.20 78
1116 하얀 설경이 아름다운 국내 겨울 여행지 추천! 이기승 2018.01.17 77
1115 CNN이 선정한 한국의 아름다운 섬 33개 이기승 2018.01.16 78
» 이 세상에 내 것은 하나도 없다. 이기승 2018.01.14 75
1113 도전의지 타오르게 하는 2018년 버킷리스트 여행지 이기승 2018.01.13 80
1112 정동진 일출 대신 정서진에서 일몰을... 이기승 2018.01.11 7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61

서울사대부고 동창회

ADDR. 우)04600 서울시 중구 다산로 43(신당동 366-340)

TEL. 02-588-7871

FAX. 02-588-7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