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별/지회소식

조회 수 54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나는 이곳 한 본국지 (미주판) 창간독자입니다.

그런데 해를 거듭할수록 기자들과 편집진의 나이가 젊어지므로 서 우리나라 말의 뜻을 오도하거나 어휘를 잘 못 사용하는 경우가 차츰 늘기 시작했습니다. 나는 되도록 그러한 미스테이크는 우리 친지끼리 화제로나 올리고, 가끔가다가 시사적인 글 특히 교포사회에서의 이슈가 되는 사실들에게 정곡(正鵠)을 찌르는 해설 겸 글을 써서 투고(기고) 하곤 했는데, 그것도 글 그대로 실리는 적이 거의 없었고 편집자의 입맛과 짤막한 지식에 알맞게 수정하여 기사화 하곤 했는데, 그 수정한 그 자체가 모순 덩어리 - 편집자의 무지의 표현이곤 해서 몇 번 그냥 참다가 이젠 절필(絶筆)하여 아예 '오불관언(吾不關焉)'...

 

그 후 여러 번 구독을 끊으려 하면 계속 신문사의 담당 여사원이 구독을 간청해서 결국 오늘날 까지 애독자로서 이어져 왔는데...

 

 

일전에 내가 꼭 빠짐없이 읽어 보는 칼럼(사실 좋은 내용의 글로 애독 할만 한 칼럼)에서 엉뚱한 내용이 쓰여 있어서, 옛날의 못 된 버릇이 발동하여, 담당자에게 아래 글을 써서 이멜로 보냈는데... 

글쎄, 그대로 싣자면 자기 자신을 공격하고 무지를 나타내기 때문에, 그렇다고 내용을 수정할 부분도 없어... 아마도 안 실리기 십상일거다, 그리 생각해서, 모처럼 쓴 글 그냥 사장(死藏)하느니, 우리 웹사이트에 올려야 겠다... 그리 된 것입니다.

 

 

*******************

 

 

한국어와 외래어 그리고 참 뜻을 분간 못 하는 세대

 

귀지 7월 2일자 오피니언섹션의 우리말 바루기란 에서 ‘가방모찌’ 라는 말 제하의 기자의 글 첫 서두부터 약간씩 그리고 점점 본뜻에서 멀리 해석하였다.

 

여기에 기자의 본문 서두를 인용하면,

- “상사의 가방을 메고 따라다니며 시중을 드는 사람을 흔히 ‘가방모찌’라고 한다. 그러나 이는 ‘가방’에 책임을 짐(負擔)이란 뜻의 ‘모찌’를 붙인 일본어가 조합된 말이다” -

 

 

그러나 이 기자의 중대 오류는 이 단어 자체의 소속국어를 잘못 알은 점이다. 

기자는 ‘가방모찌’는 가방이란 한국어와 모찌란 일본어의 합성어로 해석하였는데, 이 단어는 100프로 일본어이다. 그리고 가방모찌란 표현을 해도 항상 상대를 비하하거나 빈정대는 어휘가 아니다, 그러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다음에 일본의 유명 출판사 오오분샤(旺文社)간행 표준국어사전(標準國語辭典)에서 그대로 번역해서 인용한다.

かばんもち(かばん持ち、?持ち) :(1) 상사 곁에서 짐을 들거나 신변 일을 도와주는 일 또는 그러한 사람을 일컬음. (2) 항상 상사 곁에 들어붙어서 상사 기분에 들도록 행동하는 하는 사람을 조롱해서 일컫는 말.

 

 

위와 같이 쓰기에 따라 좋게 표현되기도 하고 조롱의 뜻으로 해석되기도 한다.

이 단어 자체가 결코 나쁜 말이 아님을 알아야 한다.

 

 

그리고 기자의 글 말미에 ‘모찌’ 를 일본어 ’모찌’ (もち? - 한국어 ‘떡’)’와 비교하였는데, 너무 비약하였다. 마치 우리 나라 말 '배(船)'을 설명하면서 친절히 배(腹)와 배(梨)를 설명하는 격으로

오히려 독자로 하여금 헷갈리게 만든다.

 

이제는 외래어가 버젓이 한국어로 통용되고  단어자체가 마치 ‘메이드인코리아 둔갑되고 그렇게 교육되어 가는 차세대에 깊은 우려를나타내는 바다.

 

 

 

 

 


  1. [선농포럼] 정호승 시인 개강강좌_3/2(목) 17:30

    Date2017.03.02 By선농문화포럼 Views180
    Read More
  2. 선농문화포럼 <제13기 인문•교양 강좌> 관련기사

    Date2017.02.23 By선농문화포럼 Views171
    Read More
  3. ◈ 선농문화포럼 <제13기 인문*교양 강좌> 3/2(목)개강

    Date2017.02.20 By선농문화포럼 Views208
    Read More
  4. 선경회 2017년 신년하례회

    Date2017.02.16 By김동호 Views316
    Read More
  5. 선사회(선농사진회) 신입회원 신청 안내

    Date2017.02.13 By사무처 Views191
    Read More
  6. ◈ [선농문화포럼] 신년호가 발행됐습니다!

    Date2017.01.20 By선농문화포럼 Views225
    Read More
  7. 선농우크렐레

    Date2017.01.18 By사무처 Views259
    Read More
  8. 선경회 송년회

    Date2016.12.19 By김동호 Views388
    Read More
  9. 20회 중앙일보 마라톤 참가 기사!

    Date2016.11.07 By강석완 Views346
    Read More
  10. 총동합창단 리셉션 개최

    Date2016.10.26 By사무처 Views250
    Read More
  11. <선농> 노용호 박사 '생태춤으로 만나는 우포늪'_10/27(목) 17:30

    Date2016.10.21 By선농문화포럼 Views276
    Read More
  12. [강의영상] 선농문화포럼 제12기 강의 동영상 업로드

    Date2016.10.18 By선농문화포럼 Views192
    Read More
  13. <선농> 변형완(24회) JustWine대표 '와인이야기'_10/20(목) 17:30

    Date2016.10.14 By선농문화포럼 Views220
    Read More
  14. <선농> 전가림 호서대교수 '중국의 한반도 정책'_10/13(목) 17:30

    Date2016.10.07 By선농문화포럼 Views311
    Read More
  15. 선사회 2차 순회 사진전시회

    Date2016.10.06 By사무처 Views223
    Read More
  16. <선농> 고미숙 고전평론가 '동의보감으로 보는 삶의 지혜'_10/6(목) 17:30

    Date2016.09.30 By선농문화포럼 Views252
    Read More
  17. <선농> 김영순(20회)前송파구청장 '최초는 짧고 최고는 길다'_9/29(목) 17:30

    Date2016.09.23 By선농문화포럼 Views207
    Read More
  18. 선경회 선녀회 합동 조찬포럼

    Date2016.09.22 By김동호 Views281
    Read More
  19. <선농> 김성원 대림성모병원장 '유방암 알고보면'_9/22(목) 17:30

    Date2016.09.19 By선농문화포럼 Views332
    Read More
  20. 총동합창단 연습현장

    Date2016.09.09 By사무처 Views25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46 Next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