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0̹%CC%C1%F6_7[1].jpg

 

조선 경복궁 친위대가 궁궐 경비를 비우고 강원도 의병 토벌에 열중 하고 있는동안 서울에는 러시아 군대 120 명이 입경 완료 하였다 .
민비가 죽고 나서 고종은 엄상궁 옆을 떠나지를 않았다.
전국 각처에서 들어오는 보고에 의하면 관찰사와 군수들이 의병들로 부터 죽은자가 십여명이 넘었다 . 일본인들도 의병들로 부터 40명이나 맞아 죽었다

엄상궁은 이런 소식을 이범진으로 부터 모두 들었다 .
이범진은 아무래도 난도들이 서울까지 들어와 궁궐이 위태 해지면 러시아 공사관으로 라도 피신하여야 한다는 말을 듣고 부터는 더욱 불안하였다

명성황후가 죽은 뒤에 실질적인 국모 역할을 했던 엄상궁은 파란 만장한 삶을 산 여인이었다.
그녀는 철종 5년(1854) 11월 증찬정 엄진삼의 장녀로 태어나 5 살의 어린 나이에 경복궁에 들어가 후에 민비의 시위상궁이 되었다 .
궁녀에 불과했던 엄 상궁이 고종의 눈에 들어 승은을 입게 되자 민비의 진노를 샀고 궁궐 밖으로 쫓겨난다.
엄 상궁이 32세 때의 일이다.

민비가 살해되는 을미사변이 일어난 지 5일 후 고종은 엄상궁을 궁으로 다시 불러들인다.
명성황후에게 엄 상궁이 내쫓긴 지 10년 후인 때였다.
나라의 국모가 살해당하는 을미사변이 일어 나고 일본의 압박에 잠을 못 이루던 고종은 영특한 엄상궁을 굴뚝 같이 믿고 있었다 .
"전하 , 도처에서 난도가 날뛴다는데 갑신년과 을미년 모양으로 무슨 일이라도 나면 어찌 하겠사옵니까?"
"과인도 그점이 걱정이야"

"전하 , 이번 난도들의 행위는 이홍집 내각이 저지른 죄과의 업보입니다 ."
"어째서?"
" 을미년 국모 살해와 단발 강행이 그 원인이 아니고 무엇이옵니까?"
" 왕후 시해야 그렇다고 치지만 단발령도 좀 무리했어 "
" 단발령도 일본인들의 사주 때문 이라고 하면서 일본이 전적으로 책임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
" 누가 그래?"
" 이범진 대감 한테서 들었습니다 "
" 그말도 맞아..."

" 전하 이 기회에 일본의 행패를 막고 무리한 단발을 강행 하려는 조정의 친일파 대신들을 처벌해 놓으시면 난도들의 명분이 없어지는 것이 아니옵니까?"
" 과인도 그점은 알고 있어 , 하지만 내각을 잘못 건드렸다가는 일본이 어떻게 나올지 몰라... 일본 수비대가 감시하고 있어"

" 러시아 군대가 어제 백명이 입경했다 하지 않습니까? 그렇게 되면 일본 수비대가 을미년 처럼 난동은 부리지 않을것입니다 "
"지금 이판국에 단발령을 철회하고 내각 경질을 하게 되면 더 시끄러워 "
" 전하 ,문제는 내각의 고집 때문이 아니옵니까? 그까짓 상투 자르는 것이 무엇이 그리 중요 하다고 수천년을 풍습으로 내려온 상투를 깎으려 합니까? 풍습은 유행이라는 것이 있어서 그냥 놔 두어도 어느때인가는 머리를 깎게 될터인데 왜 하루 아침에 평지 풍파를 일으키는 지 모르겠습니다 ."
" 모두가 일본놈들 농간이야"

" 전하, 이 난국을 수습하는것은 단 한가지 밖에 없습니다 "
"무엇이야?"
" 단발령을 걷우시고 조정 대신들을 갈아 치우는 수 밖에 없습니다 "
" 일본놈들이 노려보고 있는데 어떻게 갈아 치우누?"

" 전하 , 어가를 잠시 아라사 공사관으로 옮기시고 그나라 군대의 경호를 잠시 받은후 단발 어명을 걷우시며 대신들을 모두 갈아 치우십시요 . 그러시면 일본도 아라사 같이 큰나라 군대 와는 싸움을 걸지 못할것입니다 "
" ................"
" 전하 , 통촉 하시옵소서 . "
" 아라사 공사관으로 가다가 화를 당하면 어쩌려고?"
" 그점은 걱정 마시옵소서 어명만 계시다면 지금이라도 아라사 공사관으로 가실수 있다 하옵니다 "
" 누가 그래?"

" 이범진 대감이 전하가 가시기만 하면 거처 하실수 있도록 준비한다 하였습니다 "
" 허...엄상궁이 벌써 이범진과 내통하였구먼...."
" 황송하오나 이범진 ,이완용, 김흥륙 대감이 아라사 군사 이십명과 함께 날이 밝을 무렵 신무문을 통하여 파천하실수 있도록 하였다 하옵니다 "
" 아관 파천이라...."
" 전하 , 황공 하옵게도 전하의 어명도 채 떨어지기전에 저지른 점을 용서 하여 주시옵소서"
"아니야 , 아니야 , 아무리 생각해도 엄상궁의 말이 옳아 "
" 전하 황공 하옵니다 "
왕은 이토록 일을 꾸민 엄상궁이 더욱 믿어웠다

뛰어난 지략과 대담한 뱃장을 가진 엄상궁이었다 .
고종은 죽은 민비의 뛰어난 지략과 두뇌를 엄상궁에서도 발견했던 것이다 .
" 잘했어 , 엄상궁"
고종은 아라사 공사관으로 가서 김홍집 내각을 뒤에서 조종하는 일본 공사의 코를 꺾어 놓고 싶어지었다

다음날 새벽 왕은 태자와 엄상궁, 왕태후 홍씨, 태자비를 대동하고 신무문으로 향하였다 . 그곳에서 이미 기다리고 있던 이범진의 안내로 이완용, 이채연, 등이 어가를 준비하여 대기하고 있었다 . 어가 호위는 러시아 군사 50여명과 5명의 궁녀와 무감 4명이 뒤따랐다

새벽 찬바람을 받으며 어가는 정동 러시아 대사관에 당도 하였다 .
임금의 어소는 이층에 있었고 엄상궁과 궁녀의 방이 따로 있었다 .
이날 새벽 대사건이 궁궐내 일어 난 것도 모르고 각부 대신들은 경복궁 대궐로 출근하였다 .
농상공부 대신 정병하가 총리실로 달려왔다 .
" 총리대감 큰일 났습니다 "
" 무엇이 큰일 났다는 말이오?"
" 전하께서 아라사 공사관으로 가셨답니다 "
" 무슨 소리요? 임금께서 남의나라 공사관에를 가시다니?"
" 전하께서 총리 대감을 부르시지 않았습니까?"
" 그런일이 없는데 ..."
" 듣자니 전하가 대신들을 부르지 않으시고 경무관 안환을 부르셨다 합니다 "
" 웬 안환은 ?"
" 경무관을 통하여 조칙을 내려 보내시겠답니다 "
".................."
계속

 

  1. 11Apr

    면암 최익현(104)-大韓帝國의 誕生

    Date2017.04.11 By권영환 Reply0 file
    Read More
  2. 11Apr

    면암최익현(103)-俄館播遷

    Date2017.04.11 By권영환 Reply0 file
    Read More
  3. 11Apr

    면암 최익현(102)-甲申政變-

    Date2017.04.11 By권영환 Reply0 file
    Read More
  4. 11Apr

    면암 최익현(101)- 總理大臣 金弘集의 最後

    Date2017.04.11 By권영환 Reply0 file
    Read More
  5. 11Apr

    勉庵 崔益鉉 (100)-嚴상궁

    Date2017.04.11 By권영환 Reply0 file
    Read More
  6. 11Apr

    勉庵 崔益鉉(99)-의병이냐 반란이냐?

    Date2017.04.11 By권영환 Reply0 file
    Read More
  7. 11Apr

    勉庵 崔益鉉 (98)-설득으로는 안되겠습니다 .

    Date2017.04.11 By권영환 Reply0 file
    Read More
  8. 08Apr

    Now I am an Apple guy !!

    Date2017.04.08 By성광필 Reply0
    Read More
  9. 05Apr

    병아리나 그리자 ~~♡

    Date2017.04.05 By성광필 Reply0
    Read More
  10. 04Apr

    그림이나 그리자 ~~♡

    Date2017.04.04 By성광필 Reply0
    Read More
  11. 02Apr

    Beautiful Mathematics ~~♡

    Date2017.04.02 By성광필 Reply0
    Read More
  12. 31Mar

    오늘은 닭발을 뜯으며 쥐 그리는 날 ~~♡

    Date2017.03.31 By성광필 Reply0
    Read More
  13. 30Mar

    바행기나 타자 ~~♡

    Date2017.03.30 By성광필 Reply0
    Read More
  14. 29Mar

    그림이나 그리자 ~~♡

    Date2017.03.29 By성광필 Reply0
    Read More
  15. 28Mar

    공원에서 산책중입니다.

    Date2017.03.28 By성광필 Reply0
    Read More
  16. 27Mar

    공원에서 산책중입니다.

    Date2017.03.27 By성광필 Reply0
    Read More
  17. 26Mar

    호숫가에서 산책중입니다.

    Date2017.03.26 By성광필 Reply0
    Read More
  18. 23Mar

    이제서 올리냐 ? 미친 것들 !!

    Date2017.03.23 By성광필 Reply1
    Read More
  19. 22Mar

    그림이나 그리자 ~~♡

    Date2017.03.22 By성광필 Reply0
    Read More
  20. 21Mar

    면암 최익현 (97)-무엇이든 서두르지 말라 -

    Date2017.03.21 By권영환 Reply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1 Next
/ 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