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소식

조회 수 15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인식 KOICA 이사장 인터뷰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공적개발원조(ODA) 자금이 개발도상국 원조에만 쓰이는 것을 넘어 공공외교와 경제협력의 물꼬를 트는 '마중물'이 되도록 하겠다." 정부 ODA 전담 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김인식 이사장(67)은 18일 매일경제와 인터뷰하면서 이 같은 구상을 밝혔다.

김 이사장은 1991년 창설 이후 외교관 출신 인사들의 전유물이었던 KOICA 이사장에 지난 5월 민간 경력자로는 처음 발탁됐다. 그는 "ODA가 단순히 지원으로만 끝나서는 안 된다"며 "ODA가 개도국 성장을 도모하면서 더불어 한국과의 경제·공공·문화 외교의 문을 열 수 있는 방편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이념보다는 이해관계를 바탕으로 외교관계가 맺어지는 시대"라며 "ODA가 국익에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 늘어나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서 30년간 일하며 세계를 누볐던 김 이사장은 개도국과 상생할 수 있는 한국형 ODA 모델을 정립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김 이사장은 "KOICA가 원조 사업을 진행하며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한국 기업들과 연계하고 청년들의 취업·창업 기회를 확대하는 기회로 삼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업뿐만 아니라 은행권도 (ODA 연계사업의) 좋은 참여자가 될 수 있다"며 "좋은 프로젝트가 있다면 우선 ODA로 물꼬를 튼 뒤 기업이 이를 이어받고 금융권에서 크라우드펀딩(대중을 통한 자금조달)으로 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한국 젊은이들의 취업과 사회적기업 등의 창업 기회도 자연스레 늘어날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김 이사장은 기존 KOICA 사무소가 없는 지역 중 한국의 도움이 절실한 곳으로 활동 범위를 넓히는 작업도 지속할 방침이다. 그는 정부가 국교 수립을 위해 공을 들이고 있는 쿠바에 대한 진출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김 이사장은 "대사관도, KOICA 사무소도 없는 곳 가운데에도 한국의 도움을 원하는 지역이 많다"며 에볼라 바이러스가 확산됐던 라이베리아·시에라리온과 대지진으로 인한 고통이 지속되고 있는 아이티 등을 후보지로 거론했다.

한국형 ODA의 행동 반경을 넓히기 위해서는 해외 현장사무소 인력 확충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현재 전 세계 44개 KOICA 사무소와 3개 파견 지역에 나가 있는 우리 인원이 채 90명이 안 된다"고 아쉬워했다. 해외 현장 한 곳당 파견한 KOICA 직원이 채 2명도 안 되는 셈이다. 김 이사장은 "ODA 사업 수요가 늘어나고 세계적으로 테러 위협이 가중되고 있어 안전관리를 위해서라도 해외 사무소 직원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고령화 시대 인생 2모작을 위한 기회로 주목받고 있는 KOICA의 시니어봉사단원 선발과 관련한 '꿀팁'도 알려줬다. 시니어봉사단원은 10년 이상 근무경력과 전문성을 갖춘 만 50세 이상 62세 이하 경력자가 지원할 수 있어 은퇴를 앞둔 직장인들 관심이 높다.


그는 "시니어봉사단원에 관심이 있다면 퇴직 전 관심 있는 나라를 여행하거나 기본적인 어학능력 등을 갖춰 놓으면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본인이 해외에서 어떤 일을 할 수 있을지 전문 분야를 미리 준비해 자격증을 갖춰 놓는 등 현직에 있을 때부터 준비해야 한다는 것.

김 이사장은 "현재 퇴직자는 물론 현직에 있는 산업 전문가를 개도국에 파견하는 제도도 준비 중"이라며 "임금피크제 시기에 진입한 사람들이 자신의 능력을 충분히 발휘하면서 소속 기관의 역량도 대외적으로 알리는 한편 젊은 봉사단원들과 '멘토-멘티'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면 여러모로 좋은 효과를 낼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김 이사장은 "어려운 시기 (외국의) 원조가 없었다면 오늘날의 우리도 없었다"며 ODA에 대한 일반인들 인식이 달라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ODA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으로서 한국이 가지는 국가적 책임이자 국격을 올리는 일"이라며 "ODA는 우리 미래 세대가 개도국에서 길을 찾을 수 있는 미래에 대한 투자"라고 강조했다.

[김성훈 기자 / 사진 = 김재훈 기자]

  1. 김종훈 20회 동문 다산(茶山)경영상 수상

    Date2016.09.30 By사무처 Views75
    Read More
  2. 조석현 28회 동문 승림전기(주) 대표이사취임

    Date2016.09.28 By사무처 Views156
    Read More
  3. 김인식(20회) KOICA이사장 매경 인터뷰 기사(7/19字))!

    Date2016.07.19 By강석완 Views159
    Read More
  4. 권오준 20회 동문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

    Date2016.07.12 By사무처 Views141
    Read More
  5. # 영원무역 (17회 성기학회장), 에티오피아에 섬유산업단지 짓는다

    Date2016.07.08 By선농문화포럼 Views173
    Read More
  6. 홍지숙 36회 동문 사단법인 한글플래닛 창립파티개최

    Date2016.07.05 By사무처 Views243
    Read More
  7. 조석순 21회 동문 소식

    Date2016.06.30 By사무처 Views182
    Read More
  8. 13회 김무일 전)현대제철 부회장 2016 KBO리그 시구

    Date2016.06.20 By사무처 Views221
    Read More
  9. 박제영 33회 동문 풍류사랑 주막 오픈

    Date2016.06.17 By사무처 Views252
    Read More
  10. 엄기섭 33회 동문 "경기도 불공정거래 분쟁조정협의회" 회원 위촉

    Date2016.06.14 By사무처 Views168
    Read More
  11. 이광형 25회 동문 국민훈장 동백장 수훈!

    Date2016.06.14 By강석완 Views124
    Read More
  12. 김태련 8회 동문 ‘2016 희망의소리 사회공헌 대상’ 수상

    Date2016.06.08 By사무처 Views104
    Read More
  13. 최남석 19회 동문 The Korea Post 부회장 취임

    Date2016.05.31 By사무처 Views222
    Read More
  14. 박병준 홍정희 4회 동문 부부 추가기금 기증

    Date2016.05.24 By사무처 Views233
    Read More
  15. 이희종 11회, 이희숙 13회 동문 모교에 기금 기증

    Date2016.05.23 By사무처 Views200
    Read More
  16. 박병준.홍정희 4회 동문부부 서울대에 100만달라 기부

    Date2016.05.18 By사무처 Views225
    Read More
  17. 권오준 20회 포스코 회장 ‘2016 밴플리트 상’수상

    Date2016.05.18 By사무처 Views122
    Read More
  18. 정상섭 8회동문 연세의학대상 수상

    Date2016.05.13 By사무처 Views177
    Read More
  19. 김인식 20회 동문 KOICA 이사장 내정

    Date2016.05.13 By사무처 Views267
    Read More
  20. 이희범 19회 동문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내정

    Date2016.05.04 By사무처 Views19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6 Next
/ 86